FAVORITE

고양이에 관한 오해 본문

반려동물

고양이에 관한 오해

FAVORITE 행복하렴 2017.01.06 20:29

고양이에 관한 오해


벌써 고양이와 함께한지


9년이 다 되어 가네요.


2개월된 아기일때 선물받았는데


지금은 돼냥이가 되었어요.


.

.



.

.



지금은 애기때 같이


심쿵하는 귀요미는 아니지만


9년을 함께 살다보니


가족같은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.


특히 힘든일이 있을 때


.

.



.

.



옆을 지켜주는 고양이는


큰 힘이 되는데요.


오늘은 고양이에 대한


오해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.





모두들 잘 아시다 시피


고양이는 영역을 굉장히 중요시 여기는데요.


자기만의 영역을 만들고


그곳에서 머물기를 좋아 합니다.





이런이유때문에


이사를 갈 때도


집사를 따라가지 않고


자기가 살던 집에


남아 있는다는 예기를 들어보셨을텐데요.


이는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이라고 합니다.





저역시 이사를 했기 때문에


잘 알고 있습니다.


사람들에게 이런 이야기가


많이 퍼지는 이유는


고양이가 자기가 사는


영역게 집착이 강하기 때문일텐데요.





고양이는 개보다는


사회성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지만


어미와의 유대감은 상당하다고 합니다.


또 자신의 집사와


어미와 같은 유대감을 가진다고 합니다.





만약 집사와 이별을 하면


어미를 잃은것처럼


슬퍼한다고 합니다.


평소에 집사를 모른척 한다고


느끼실수 있지만


사실 고양이들은 겉으로만 그럴뿐


항상 집사의 행동을 주시하는데요.





뒤 돌아 있어도 항상


귀는 집사를 향해 있다고 합니다.


우리집 냥이만 그런지는 모르겠지만


제가 외출하고 집으로 돌아오면


강아치처럼 쪼르르 달려와


앞에서 애교를 부리고


울어대거든요.


.

.



.

.



이 모습을 보면


하루종일 피곤했던 몸이


피로가 싹 풀리는 느낌입니다.


고양이는 집사를 사랑한다는 사실을


꼭 기억하셨으면 좋겠네요~



국회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소식



아래의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면 저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!!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0 Comments
댓글쓰기 폼